오늘 누님이 피자를 먹자고 하여 피자헛을 가는중.

골목으로 들어가길 잘했습니다.

어여쁘게 서있는 매우 큰 차!

뭐..뭐지! 하다가

발견..











진청색의 롤스로이스 팬텀이었습니다 ㅇ롱랴론ㅇ힘ㄴ오;ㅎ럏ㄴ알환ㅇ환ㅇㄹ

카메라를 안들고가서 사진은 못찍었지만, 정말 크던 -_-;

그리고 나서 먹고 또 골목으로가는데




ㅁ럼긱햐ㅗㄴ이호대ㅔㅅ혿히롱화ㅣㅇ로힐횐ㅇㄹ

북경짜장집에

아까 그 롤스로이스 팬텀 발견

ㅁㄹ혼ㅇㄹ갇ㅅ허ㅠ로얃ㄹ혼댜ㅣㅎㄴㅇ릭론ㅇ래롱라ㅓ호이ㅑ뢴ㅇㄹ

주차장에 있던데, 만약 주차 서비스 하는 곳이었다면

그분은 횡재 + 마음 둑흔둑흔 하겠어요.



아무튼 정말 크고, 위압감 있던


근데 그거 왜사나요?


그냥 벤츠 S클래스정도면 굽신굽신할텐데








결론:멋지다

결론에서 조금더 : 그거 왜사냐?
신고

'~100817'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앍...  (4) 2008.04.05
내 생애 가장 비싼 차를 보다.  (6) 2008.03.30
티스토리 초대장 2장 배부합니다.  (4) 2008.03.23
건강과 맛을 함께잡을려면 ? 해찬들 쌈장!  (2) 2008.03.21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Hiding under the crude BMW 7-Series camouflage of this prototype is the upcoming new Rolls Royce entry level model internally code named RR 4 but also known as the “baby” Phantom.

The steel body's platform will share components with the new BMW 7-series, but it will be considerably longer than BMW’s flagship. The new four door luxury sedan is going to feature styling elements of its big brother Phantom, such as the rear hinged suicide back doors, a large chrome grille and the retractable hood ornament, however, compared to the big Phantom it will be lower and shorter. Release of the RR 4 is expected before the end of this decade.

Power is said to come from a 6.0 litre V12 engine making 440 bhp. Talk is also of a diesel engine being made available later on. Its sales price is estimated between 200,000 and 300,000 Euros.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