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820 하루하나 2010.08.20 21:03







NEX-5 | 1/60sec | F/4.5 | ISO-200
NEX-5 | 1/60sec | F/4.5 | ISO-200






























미처 못써본 E마운트 소니 16mm에 대한 썰을 풀어볼까나.

하이브리드의 혁명을 표방하면서 나온 소니 NEX, 바디가 렌즈보다 많은 소니 알파마운트처럼, 바디의 크기가 무식하게 작아서 렌즈가 무식하게 커보이는 효과가 있다.

현재 발표된 렌즈는 3가지인데, 국내에 정식 출시된 렌즈는 16mm F2.8 단렌즈. 그리고 18-55mm F3.5~5.6렌즈. 그리고 나머지 하나는 18-200 F3.5~5.6의 슈퍼줌렌즈다.

나는 NEX-5 18-55킷을 주문했는데, 갑자기 16mm F2.8 단렌즈에 대해 궁금해져서 중고로 한번 구입해봤다. 환산 24mm의 광각 단렌즈라.. 특이하지 않는가?ㅋㅋㅋ

처음 렌즈를 받아 마운트 해본 느낌은 '안성맞춤'이라는 느낌이였다.
그렇지만  단렌즈치고는 작은편에 속해도 NEX에 비하면 아직도 좀 큰 느낌. 그리고 몇샷을 찍어봤는데 글쎄다..


첫째. 생각보다 F2.8의 조리개가 강렬하지 않았다.
 
최대 광각에서 F3.5를 보여주는 18-55mm 렌즈와 셔터스피드는 한스탑밖에 차이나지 않는다. 마이크로포서드 시장에서 20.7이라는 어마어마한 렌즈가 버티고 있어서 그런지 그렇게 강하지 않은 느낌.


둘째, 너무 광각이다.

사람마다 차이는 있고, 또 광각을 좋아하는 사람도 있겠지만, 나는 환산화각 35mm정도가 일상 스냅을 찍기에 가장 좋다고 생각한다. 그렇지만 환산 24mm는 너무나도 넓다. 광활하다. 적당히 넓었으면 좋았을텐데.. 하는 생각을 한다. 이건 소니의 무리수였다.
셋째, 이건 사실 내 주관적이고 정확하진 않은건데;
18-55MM보다 화질이 안좋은것같다-_-; 배타버전 수정하면서 괜찮아졌다는데 글쎄다..

하루 쓰고나서 SLR클럽에 올렸는데, 9시정도 되었을까? 급하다면서 5만원을 웃돈주겠다며 팔라고 했다. 그것도 오늘밤에. 자신이 차를 몰고 온다고 하더라.

나야 뭐 나쁠게 있나. 거래 승낙.
그리고 10시즈음에 우리 집앞에 다왔다고 연락이 왔다. 나가보니 흰색 골프 6세대 디젤... 흐~_~ 역시 부잣집이라 그런가. 웃돈거래라니-_-; 16mm는 사실 널렸는데..ㅋㅋ 

구매하시는 이유가 D3를 쓰다가 너무 무거워서 NEX를 사려고 하는데, 더블렌즈킷이 없어서 내일 18-55킷을 구매하고 자신은 단렌즈를 자주 쓴다고 내일 단렌즈를 써보고 싶어서 구매하셨다고 한다. 대단한 열정이다 -_-;; 

아무튼 16mm에 대한 사용기는 요정도? 빨리 30mm의 단렌즈가 나왔으면 좋겠다. 알파의 축복이라는 30mm F2.8 Macro렌즈만큼 괜찮은 렌즈가 나왔으면...

NEX-5 | 1/60sec | F/2.8 | ISO-800
NEX-5 | 1/60sec | F/10.0 | ISO-200
NEX-5 | 1/40sec | F/3.5 | ISO-200
NEX-5 | 1/160sec | F/3.5 | ISO-200
NEX-5 | 1/400sec | F/3.5 | ISO-200

NEX-5 | 1/500sec | F/3.2 | ISO-200


클릭하면 원본 나옵니당 ㅇㅇ 마지막 사진은 파노라마
신고

'하루하나'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0821  (2) 2010.08.21
100820  (0) 2010.08.20
100819  (2) 2010.08.19
100818 - 마모트  (4) 2010.08.18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