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서울모터쇼를 다녀왔습니다. 아니, 경기모터쇼라고 해야하겠네요. 서울의 중심을 서울역이라고 한다면, 서울의 중심에서 40~50분이나 걸리는 곳이니깐요 (서울역발 버스, 아니, 용산역에서 출발하는 버스는, 하마터면 자리가 없을법 했습니다. 제발, 제대로 마케팅 해주세요, 40~50분동안 입석으로 가야하는겁니까?)

모터쇼장에 들어서자마자 많은 DSLR 카메라가 보입니다. 컴팩트 카메라는 물론이구요.
DSLR카메라의 뷰파인더를 보시는 분들이 결과물을 확인하시는걸 봤습니다.
네, 역시나, 모터쇼 도우미, 레이싱걸 분들에게만 카메라의 셔터가 움직이지, 절대로 차는 찍지 않더군요.
그리고, 모델분들이 포즈를 취해주시면 찍기만 하지, 인사는 커녕, 그냥 쌩 가버립니다.

요즈음, 최고의 주가를 올리고 있는 모터쇼 도우미, 그건아마도 구지성양이라고 생각합니다.
3시 30분부터 4시까지. 구지성양이 GM대우의 메인 쇼카, 뉴 제너레이션 마티즈 앞에서 포즈를 취하더군요.

옆쪽에 있어서, 구지성양이 포즈를 취하고 잠시 쉬는 타임까지도 볼수 있었습니다.

DMC-FZ18 | 1/40sec | F/3.6 | ISO-200

자동차 밑의 바퀴는 계속 돌아가고, 스트로보와 플래쉬발광으로 인해 눈은 아프고.
포즈취해줄려니 힘들고, 엄마가 보고싶을 지경일껍니다.

그리고나서, 포즈를 취해주실때, 열심히 일하는 그녀, 아니, 그녀들의 열의가 느껴졌습니다.

DMC-FZ18 | 1/80sec | F/3.6 | ISO-200

아마도, 그녀들은 힘든 모델활동중에 있을껍니다.

큰 DSLR을 들고다시는 형들,
큰 DSLR을 들고다니시는 아저씨들.

그녀들을 위해, 사진을 한장 찍고, 엄지손가락을 살며시 올려주는 센스를 발휘해 보는건 어떨까요?
당신의 70kcal의 소비하는 엄지손가락 올려주기로, 그녀들은 더욱더 힘을 낼 것 입니다.

열심히 포즈 취해주신 구지성양, 수고하셨습니다. 그리고, 앞으로도 좋은모습, 부탁드립니다:)


신고
어제 (5월 13일) 까지 열렸던 '부산 국제 모터쇼'

짝수년 마다 열리며, 2년마다 열린다.

이번에 가본 모터쇼는............... 뭐랄까 '실망'이었달까.

작년의 서울모터쇼의 임팩트 (페라리등이 온것)에 비해서, 너무 약하달까.

물론, 소울, 포르쉐, 벤틀리, 제네시스 쿠페,재규어 XF등의 많은 차종들이 나왔지만,

'페라리'같은 거대하고도, 멋진, 그런 브랜드가 없어서 아쉬웠다.

그러나, 모터쇼는 차만보러가는것이 아니다.

모터쇼의 꽃, '레이싱걸'이다.

레이싱걸 누님들(하앍하앍쭉쭉빵빵) 어이<

이 있어 모터쇼를 간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아, 혹, 스포츠 채널에서 해주는 F1 경기를 본적이 있는가?

선수들이 기다릴때, 우산등을 들고 선수들을 편히 쉴수있도록 해주는 그런존재이다.

레이싱걸은 모터쇼와 자동차경기, 두곳에서 일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물론 연예인으로 진출하시는 분도 있겠지만은}




누가 연예인들이 세상에서 가장 이쁘다고 했다고 했는가?
옷에따라, 포즈에따라 느낌이 다른 , 그런 레이싱걸누님들.

내가보기엔 가장 아름다운 분들이다.


혹, 모터스포츠에 관심이 있는분들이 있으신지..?

http://www.enclean.com/motor/racemodle/mnsAdminDateWithHerList.do?mnsType=210


에 가면 여러가지 정보를 확인할수 있다.


모터쇼의 꽃, 레이싱걸이여 영원하라!



신고